Ajooma

Here come the Ajoomas!



Wheat Free Experiment

December 8th, 2008 · 1 Comment

I’ve suffered from indigestion my whole life. I figured out early on my stomach is not very good at handling western food - flour & dairy. Living in England has not been kind to said organ. You think it wouldn’t be that hard, when I write it as flour and dairy, but it consists of the bulk of what the English eat. Bread, butter, cream, cheese, & milk. So, after 3 years of a bloated and gassy stomach, I’ve decided to conduct an experiment.

I’m cutting processes wheat this week, and cheese next week.

So what did I eat today?

밥, 된장찌개(감자, 배추), 깻잎조림, 마른 반찬

dried sour cherries, dried cranberries

→ 1 CommentTags: LONDON

보스톤에 봄이왔어요

April 28th, 2008 · 1 Comment

나에게 보스톤하면 머리속에 떠오르는 단어는 하늘에서 내리는 눈이다.  영화속에 내리는 눈과 거리가 멀게 지하 주차장이 없는 우리아파트 주민들은 자동차 지붕위에 쌓인 눈과 거리의 쌓인 눈을 치우느라 눈이 내리면 매우 짜증나게 된다. 한국에서는 보통 2월쯤 하여 눈보기가 어려워 질텐데 이 곳에서는 가끔 4월에도 눈이 내리는 경우가 종종 있다. 작년 내가 출산한 날도 4월의 눈내리는 날이었으니 말이다.

4월 마지막 주가 다가오니 지겹게 내리던 눈이 멈추고 거리의 곳곳 마다 하얀 벗꽃과 노란 개나리가 손짓을 하고 있어 꽃구경 할겸 간만에 가족 나들이를 나와 찰스 강변에서 사진을 찍었습니다. 비슷한 무리들이 삼삼오오 짝을 지어나와 봄 맞이를 하고 있었다. 겨울내 얼어있던 찰스강 위에는 어느새 하얀 돗을 단 요트들이 바람을 가르며 물위에 떠있는 모습이 너무 아름다워 보였다. fl2.jpg

 fl1.jpg

→ 1 CommentTags: BOSTON

London Transport Museum

April 27th, 2008 · No Comments

I recently went to the London Transport Museum, located in the heart of Covent Garden. It’s a large exhibition space with lots to see, but a little bit on the pricey side. coach to liverpool

As a graphic designer, the London Underground map, designed by Henry Beck in 1933 was a paradigm shift in the visualization of subway maps. Beck was an engineering draughtsman at the London Underground Signals Office when he came with the design, and the similarities to a circuit board is undeniable. His system of conveying relationships between stops and connections, eschewing geographic distance has become the blueprint for subway & train maps the world over. It was exciting for me to see the many interations and development of such a famous design. Also of interest was the actual logo, sketchdesigned by Edward Johnson, so also designed the typeface used through the underground. There is something magical about seeing work in progress or the beginning stages of something you see everyday. It’s even more amazing when it’s a work of art you admire so much. The campaign posters through the years are also a delight. Over the years they have had quite a few famous names working for TFL, but even the everyday ones are pretty nice. I particularly like this one advertising the theater. spotlight

The end bit was a bit funny to me. It cacentrated on the future of TFL, and in a weird prophesy corner had a timeline of London at least 1000 years in to the future.

→ No CommentsTags: LONDON

귀저기 발진

March 3rd, 2008 · 9 Comments

무식한 엄마가 되어서 아기를 옥돌 전기 장판에 재우다가 아기 엉덩이가 익어버렸다. 처음 생긴 피부 트러블이라서 어떻에 할지 너무 난감하였다. 씻어주고 말려주면 낳겠지 하고 3일을 보내도 진전이 없어서 병원에 예약을 할려고 전화를 하니 오지 말라고 했다. 병원인지 무슨 깡패집단인지 흔히 있는 일이고 잘 씻어주면 언젠가는 회복된다고 하니 정말 어이가 없다. 그래도 병원에 간다고 고집 부리니 병원에 와도 진료 안해주겠다고 하는 정말 무서운 간호사였다.  할 수 없이 이 곳 저곳 아줌마들에게 전화를 해서 상황을 설명하고 조언을 구했는데 서로  말하는 약들이 와이리 다양한지 5가지의 연고를 사서 하나씩 발라보았는데 상황이 더 악화되었다. 남편은 옆에서 탈장 된 것같다고 무서운 말만 늘어놓고 삐뽀삐뽀 책만 줄쳐가며 보고 앉아있었다. 동네 새로운 아줌마를 우연히 만나 상황을 설명하니 본인 아기도 비슷한 상황이 있었다면서 A+D약을 사용하며 귀저기도 비싼걸로 바꾸어 써보라고 했다. 아기 상황은 조금씩 좋아졌다. 피부병 발생한지 2주가 지나가는데 지금은 거의다 낳았다.

아기귀저기를 살때 항상 세일하는 것을 덕용으로 사서 사용했었는데 아이가 아픈면서 거의 3배나 비싼 귀저기를 사용하게 되었었다. 내가 좀 들먹더라도 아기에게는 좋은걸 해주고 싶은 엄마맘 ㅎㅎ 처음에 아줌마들이 추천한 sevens generation을 사용했었는데 부드러운 촉감은 기존에 내가 사용하던 귀저기보다 많이 좋았지만 흡수력에서 많이 떨어졌다. 그래서 새로 구매한 organic코너의 tendercare은 모든면에서 뛰어났다. 가격은 좀 더 비싸지만 그만큼의 효과를 본다고 생각한다.  

 picture-370.jpg

→ 9 CommentsTags: Ask Ajooma

Happy Mother’s Day! in the UK & Ireland

March 2nd, 2008 · No Comments

Mothering Sunday is a British holiday. In modern times it is essentially equivalent to Mother’s Day, which latter name is also increasingly used, but this is a recent development, and its history is quite different.

Happy Mother's Day!

Mothering Sunday did not begin as a celebration of motherhood, but a synonym of Laetare Sunday in the Christian liturgical calendar. During the sixteenth century, people returned to their “mother church” for a service to be held on the fourth Sunday of Lent. This was either a large local church, or more often the nearest Cathedral. Anyone who did this was commonly said to have gone “a-mothering”, although whether this preceded the term Mothering Sunday is unclear. It was often the only time that whole families could gather together, if prevented by conflicting working hours.

That may be the historical origins, but now it’s can be just as commercial as America. Of course, I don’t celebrate this holiday at all, but now that I have a mother-in-law who does, I can justifiably blog about it. So, what happens? Usually a card, maybe some flowers & chocolate. I think lots of people call home too. I can’t think it’s a real holiday, because I’m so use to May 8th, and celebrating both parents, not just mothers. Even if you need a special day for a mass coordinated thank you, it’s not enough. Mums really are the best. Thanks Mom!

→ No CommentsTags: LONDON

Haymarket

February 21st, 2008 · 2 Comments

보스톤 여행 책자를 살펴보면 great market이라고 Haymarket에 관한 정보를 볼 수 있다. 책자를 보고 찾아간 여행자라고 하면 좀 실망하게 될 market이다. 우리나라 재래 시장과 별바 다를 것 없는 야채 및 과일들을 파는 곳인데 구경할 것이라고는 불친절한 판매자들이다. 구경한다고 물건 파는 베너 앞에 서있다가는 욕먹기 쉽상이고 이 곳에서 통하는 언어는 중국어와 스페니쉬가 아닌가 생각이 든다. 아줌마가 되고 나서 무서운 사람들이 많이 없어졌는데 그래도 중국이 여자 상인은 무섭다. 올라간 두눈의 쏘아 붓는 말투는 흥정이 성사 될 수 없다는 것을 처음 부터 느낄 수 있다. 오늘도 중국 아줌마 베너 앞에서 간만에 본 산딸기 바라 보다가 서서 자고 있냐고 한소리 듣고 얼렁 지갑 끄내서 사들고 왔다. 돈 지불하고 나니 나에게 미소짓는 얼굴이 매우 무서웠다.

지역 특성의 물건들을 파는 곳도 아니고 특별한 organic시장도 아닌 싼 가격의 다량의 물건을 살 만한 곳이다. 모든 것이 달러 한장에 판매하고 있다. 옥수수 8개에 달러 한장, 감자 5파운드에 달러한장 등 놀라운 가격들이다. 20불짜리 한장이면 한사람이 들기에 감당 못할 것들을 살 수 있을 곳이다. 음…품질은 그리 좋아 보이지는 않지만 음식점 운영하는 사람들이 자동차로 한가득 사가는 모습을 많이 볼 수 있다. 손님 올때나 장보러 올까 세식구 사는 우리집은 싸다고 샀다가 썩어 버리는게 더 많을 듯 하다

cimg1623.JPG

→ 2 CommentsTags: BOSTON

Spring time in London

February 21st, 2008 · 10 Comments

The English like gardening, and I suppose to an extension flowers. They seem obsessed with maintaining their lawn. There are so many gardening shows on TV, something that would be unheard of in Korea, and so many magazines and book dedicated to the subject. There are not that many people in London who have gardens, but there are many public parks. There are 8 huge former hunting grounds that are now Royal Parks. Those green spaces covers an area of about 5,000 acres (20 km²). The most famous of the Royal Parks is probably Hyde, with it’s corner of free speech. Besides these parks, there are over numerous common parks and loads of small gardens dotted around the city. Some are substantially large (Victoria Park) and some are just a stretch of thin grass. But the point is there are lots of them, and it’s easy to find one within a 10 minute walk.

I WANDERED LONELY AS A CLOUD
I know I complain allot about living here, but the soothing greenery and the simulacra of nature is one thing I really appreciate. The moist climate helps to keep it green, and the English are meticulous with their gardens. And it’s green most of the time, except when the first stirrings of spring start showing. Then it’s green and yellow.

Of all the flowers associated with England, I wouldn’t immediately think of the daffodil, but in the spring London is carpeted with them. But then I never heard of William Wordsworth, who was England’s Poet Laureate from 1843 till he died 7 years later. He immortalized the humble little flower in I Wandered Lonely as a Cloud which was published in 1807. This romantic recollection of some daffodils the poet saw a long long time ago is part of the English Literature GCSE course in some British examination boards, and has seeped itself into the psyche of the English mind. Spring without them would be akin to no 개나리 in the spring in Korea.

Funny that both of them are a bright yellow. But such a sunny happy colour is like a shot of vitamin after the bleak dark winter, and now I welcome the flowers.
squirrl amoung buttercups

I WANDERED LONELY AS A CLOUD

I wandered lonely as a cloud:
That floats on high over vales and hills,
When all at once I saw a crowd,
A host of golden daffodils;
Beside the lake, beneath the trees,
Fluttering and dancing in the breeze.

Continuous as the stars
that shine and twinkle on the Milky Way,
They stretched in never-ending line
along the margin of a bay:
Ten thousand saw I at a glance,
tossing their heads in sprightly dance.

The waves beside them danced; but they
Out-did the sparkling waves in glee:
A poet could not but be gay,
in such a jocund company:
I gazed - and gazed - but little thought
what wealth the show to me had brought:

For oft, when on my couch I lie
In vacant or in pensive mood,
They flash upon that inward eye
Which is the bliss of solitude;
And then my heart with pleasure fills,
And dances with the daffodils
Daffodil = Narcissus = Buttercup

→ 10 CommentsTags: LONDON

Black Salsify Fritters

February 15th, 2008 · 4 Comments

Our organic box scheme’s aim is to provide seasonal, local, and organic food. Not being familiar with the local produce many vegetables look alien to me. I laughed for 5 minutes the first time I saw brussel sprouts on the vine. But even to the English, many of the treats in the box are a mystery as well. Black salsify is one of them. I can go to the website and find out in advance what’s coming, so I was really excited about black salsify because I thought it was 우엉. When I took the dirt encrusted root vegetables that resembled tree branches I was baffled. Able & Cole usually have loads of handy recipes, but just one for the salsify.
Black Salsify 1
Ingredients

  • 400 g black salsify
  • 1 teaspoon lemon juice or vinegar
  • 3 tablespoons butter
  • Salt and freshly ground black pepper to taste
  • 150 g seasoned flour
  • 1-2 tablespoons butter for sautéing

Black Salsify 2

Scrub the salsify and peel the skin. The white flesh starts to ooze a sticky white milky goo almost immediately. It was like the Japanese 마. Kin of starchy, but thicker. Chop the roots into two or three-inch lengths, halving or quartering them if they are thick. Drop the pieces into a bowl of water with a few tablespoons of lemon juice or vinegar. (The acid prevents the roots from turning brown in the air.) Steam for 10 minutes. (The root gets mushy if you cook it too long.) Mash the steamed salsify and stir in the butter, salt, and pepper. Shape in small flat cakes, roll in flour, and sauté in butter, browning first one side and then the other.

Black Salsify 3

We had them with thick slices of bread and some spicy pear chutney from General Medley (Purchased in Tisbury when I went mushroom foraging). Frying masks the taste of many bland foods, as does chutney. The few recipes I could find online used salsify mash as a side dish next to fish. There seem to be lots of dishes that are only really good as accompaniment to meat, so vegetarians miss out on those too. My small palate world just got smaller. Oh, and next weeks box? Another shipment of salsify.

→ 4 CommentsTags: What's Cooking?

Happy Valentine´s Day

February 15th, 2008 · 1 Comment

AJooma 님들 오늘은 2월14일 발렌타이즈 데이입니다

다들 남편분들에게 쵸코렛들 받으셨는지요?

저의 남편은 이런거 안챙기는 사람인지라 쩝… 혼자 자축하는 의미에서 치즈케잌 만들어 위에 쵸코 가루 뿌려 케익만들고 동네 아줌마들과 나누어 먹었습니다

picture-359.jpg 

남편에게 오늘이 발렌타인데이라고 하니 발렌타인데이가 어느나라 풍습인지 물어보아서 즐겨찾는 구굴에 가보니 아래와 같은 유래가 있었네요

발렌타인데이의 유래
발렌타인데이의 기원에 관해 많은 이야기들이 있다. 어떤 전문가들은 로마의 성발렌타인(St. Valentine)에서 시작되었다고 한다. 발렌타인은 당시 황제 클라디우스는 젊은 청년들을 군대로 끌어들이고자 결혼금지령을 내렸는데 이에 반대하고 서로 사랑하는 젊은이들을 결혼시켜준 죄로 A.D. 269년 2월 14일에 순교한 사제의 이름이다. 그는 그 당시 간수의 딸에게 ” love from Valentine”이라는 편지를 남겼고, 발렌타인데이에 사랑의 메시지를 전하는 풍습의 기원이 되었다. 발렌타인데이가 연인들의 날로 알려져 있는 것도 이런 까닭이라고 본다.
또 다른 기원에 관한 이야기는 영국인들이 새가 짝을 짓는 날이 2월 14일이라고 믿었던 것에서 유래했다는 것과 봄이 연인을 위한 계절로 여겼던 데서 나왔다는 것이다. 그밖에도 고대 로마에서는 루퍼칼리아(Lupercalia)라는 축제를 2월15일에 열어서 늑대로부터의 보호를 기원하고 이 축제기간동안에 여자들은 다산을 빌었는데 이런 로마의 축제가 영국으로 이어져 오늘날의 발렌타인이 되었다고도 한다.

→ 1 CommentTags: About

Emergency

February 11th, 2008 · 1 Comment

1년전 이사를 하다가 종이에 찔려 남편 눈알에 작은 스크레치가 생기는 일이 있어다. 작은 상처지만 거의 장님같이 앞도 못보고 아퍼했던 일이 있었다. 그당시 눈물 콧물 흘리는 남편과 함께 MIT 안과에 갔었는데 아퍼하는 남편에게 의사가 시력 테스트를 했었다. 너무 어처구니 없는 상황이있었다. 신기한건 안보인다고 하는 남편이 시력판을 아주 잘읽어 내려가는 것이었다. 시력검사하던 간호사가 눈이 다쳤지만 시력에는 이상이 없는 것 같다고했었다. 그러면서 안약 같은 걸 주면서 바르라고 했었다. 그러나 집에와서 남편이 하는 말이 너무 아파서 빨리 시력 검사 끊나게 하려고 아무 숫자나 말했다고 했었다. 정말 황당한 병원 사람들이었다. 몇주 고생하고 눈이 낳았었는데 1년만에 전자 현미경을 찍다가 작년에 다친 눈알이 또 찟어지게 되었다. 병원에 가보았자 해주는 것 없다고 생각하고 그냥 하룻밤을 지냈지만 고통이 너무 심하다고 하여 약이라도 받을 생각으로 주말에 MIT emergency를 가게 되었다. 말이 emergency이지 간호사 한명에 의사인지 간호사인지 남자 선생 한분이 있었다. 남편의 상황을 보더니 큰병원에 가라고 알려주었다. 할 수 없이 아무 처방도 못 받고 우리는 General hospital eye and ear이라는 boston에서 유명하다고 하는 큰병원을 가게 되었다. 드라마에도 나온다는 병원이었는데 나름 기대를 하고 갔다.

병원을 들어서니 주말인데 눈다친 환자들이 와이리 많은지 좀 놀랬었다. 주말이라서 일반병원은 문을 닫았고 emergency에서만 환자를 받고 있었다. 30분 줄을 서서 겨우 남편 이름을 말하고 기다리라는 장소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1시간이 지나자 간호사가 나오던니 보험증 검사를 하며 50불을 내라고 했었다. 한달에 보험비만 천불 넘게 내고 있는데 emergency는 우리 보험으로 커버가 안된다고 했다. 아픈사람이 약자라고 돈을 내고 다시 기다렸다. 또 1시간이 지나니 이번에는 다른 간호사가 어디가 아퍼서 왔냐고 물어 보았다. 이레저레 설명을 하고 우리는 다시 1시간을 기다렸다. 기다리며 아기가 낑낑 거려서 멀쩡하던 나와 아기도 몸살이 날지경이었다. 그때 드디어 기다리던 의사가 나와 남편을 네리고 들어갔다. 그런데 남편은 들어간지 10분도 안되 나오더니 눈에 약한방울 떨어뜨리더니 다시 기다리라고 했다는 것이다. 우리는 다시 1시간을 기다렸다. 멀쩡한 내눈에서 눈물이 날지경이었다. 다시 등장한 의사는 약사서 바르라는 말과 간호사에게 처방전을 받아가라고 했다. 나는 병원 주차비가 아까워 남편이 처방전 받는 동안 자동차를 찾으러 갔다. 주차비 지불후 나편에게로 갔는데 종이한장 받아오는데 우리는 다시 30분을 기다렸다.

우리는 의사 10분을 보기 위해 5시간 병원에서 기다렸다. 5시간 기다림과 10분의 가격은 주차장 및 점심값을 합쳐서 100불정도의 가격이었다. 남편은 이일로 인해 한국을 하루 빨리 돌아가야겠다는 굳은 의지를 보이고 있다. 또 한 병원에서 그리 기다리면서 불평한마지 않는 주변 사람들에게 질려버렸다. 우리나라 같으면 살인 사건이 났을 것같다. 야구공에 눈을 맞았는지 눈에서 피눈물을 흘리는 아이가 엄마와 함께 기다리는 모습이 매우 인상적이었는데 그아이 살아있을지가 의문이다. 내일자 신문을 찾아보아야겠다.

picture-356.jpg

사진은 병원 구석에서 쓰러져 자고 있는 아기와 뒤집어쓰고 있는 남편

→ 1 CommentTags: BOSTON